Ulleungdo Story2015. 6. 14. 10:00

 

 

경상북도(도지사 김관용)는 울릉군 울릉읍 저동리에서 북면 천부리 구간에 터널 5개소, 피암터널 5지구, 도로폭 협소구간, 낙석위험구간, 해안저지대 월파구간 등을 총사업비 1,552억 원을 투자해 개량한다.

 

지난 5일 울릉군민회관에서 울릉일주도로2 건설공사의 앞으로 사업추진 과정과 사업내용에 대해 울릉군수, 군의회 의원 및 지역주민을 모시고 울릉군의 최대 숙원사업인 울릉일주도로2 건설공사의 추진과정과 앞으로의 추진계획에 대해 주민설명회를 개최했다.

 

본 사업은 국토교통부에서 설계 등을 거쳐 2019년 이후 착공예정이었으나 경북도와 울릉군수, 도의원, 울릉군 관계자들과 함께 본 사업이 조기에 착수 될 수 있도록 국토교통부와 기획재정부를 끈질기게 설득해 예정보다 4년 이상 앞당겨 착수하게 됐다.

 

앞으로 추진일정은 금년 7월 말까지 실시설계를 완료하고, 8월 경상북도건설기술심의회 설계심의를 거쳐 환경청 등 관계기관 행정협의 후 9월경에 보상 및 공사를 착수 할 예정이며, 기 착공된 미개설구간 울릉일주도로 개설공사와 더불어 2019년에는 울릉군수 및 지역주민의 간절한 염원인 울릉도 일주도로가 완전개통 될 것이다.

 

이재춘 경상북도 지역균형건설국장은 “울릉도 일주도로가 완료되면 해마다 반복되는 낙석, 산사태, 너울성파도, 겨울철 상습결빙 등 자연재해로부터 안전한 울릉도가 될 것이며, 울릉도를 찾아오는 관광객들의 통행편의 제공으로 지역관광산업 활성화가 기대된다.”고 밝혔으며, 또한 최수일 울릉군수도 “현재 추진중인 내수전~섬목간 일주도로 건설공사와 더불어 본 사업이 완료되면 지역경제 활성화는 물론이거니와 울릉군 관광산업에 일대 전환점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번 설명회에서는 지역주민 다수가 죽암~선창간 계획되어 있는 북면터널을 선창마을 입구까지 확대 연장해 줄 것과 통구미 마을 중앙부를 통과하는 서면2터널은 마을을 관통함에 따라 소음·진동 등으로 일상생활에 극심한 불편을 초래하므로 해안가로 터널노선을 조정해 줄 것을 강력히 건의했다. 이에 경상북도 관계자는 주민건의사항을 적극 검토 하겠다고 말했다.

반응형
Posted by 김병구

댓글을 달아 주세요

Ulleungdo Story2015. 5. 10. 08:45

 

 

울릉군(군수 최수일)이 해설이 있는 감성 충전 필링(Feeling)여행을   실시한다. 작년에 이어 군이 주최하고, 울릉문화원이 주관하는 이번  필링여행은 울릉군만의 명품마케팅 관광프로그램으로 5월 둘째 주부터   매주 화요일에 실시한다.

 

참가대상은 울릉도 배편이 예약 완료된 사람에 한해, 매주 울릉도 방문관광객 선착순 25명(단체 10명이내)으로 제한 한다. 참가비는 무료  이며 간편한 등산 복장과 간식, 음료수만 준비하면 된다. 그리고 참가자 전원에게 기념품이 무료로 증정된다.

 

코스는 내수전~석포 옛길 트레킹으로 내수전 옛길 걷기와 정매화 계곡  쉼터에서 자연과 함께하는 힐링명상에 잠겨본다. 또한, 독도를 지켜온 안용복기념관을 견학하고, 섬백리향에서 비누만들기 체험도 할 수 있다.

 

참가방법은 도동·저동 관광안내소 방문 또는 전화접수 054)790-6454/791-6629, 울릉군청 문화관광체육과로 전화접수 054)7910-6392 하면 된다.

반응형
Posted by 김병구

댓글을 달아 주세요

News in Ulleung&Dokdo2015. 5. 1. 12:33

항내 수심·접안 상태 검토

 

 

묵호~울릉간 운항중인 씨스포빌의 씨스타 1호(338t·443명)가 지난달 29일 여객선으로 처음으로 현포항에 입항했다.

 

씨스타 1호는 이날 묵호에서 싣고 온 승객들을 사동항에 하선시킨 후 이날 오전 10시께 공선으로 시험운항차 현포항에 입항했다.

 

씨스포빌은 지난 2013년부터 육지와 울릉간의 최단거리인 삼척~울릉북면 현포항간 여객선을 투입해 1시간 50분대로 운항할 예정이었으나 삼척항의 터미널과 주차장 부지를 확보하지 못해 면허신청을 자진 반납했다.

 

이날 시험 운항은 항내의 수심과 접안 상태 등을 살펴본 뒤 삼척이 아닌 다른 노선에서 운항을 서두르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씨스포빌관계자는 “삼척~울릉간의 운항은 여건이 조성되면 다시 여객면허신청할 계획이다” 며 “우선은 묵호 또는 강릉항~북면 현포항 운항을 신중히 검토하고 있다”고 했다.

 

이날 여객선이 현포항에 첫 입항하자 현지 주민들이 일제히 환영했다.

 

주민 정종근씨는 “오지 마을로 소문난 북면현포지역에도 어떠한 항로든 여객선만 취항하면 지역 경기가 활성화되고 정주 여건이 개선되는 만큼 무조건 환영한다”고 말했다.

 

경북도민일보 원문보기

반응형
Posted by 김병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