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lleungdo Story2016. 8. 23. 16:54

김영석 해양수산부장관과 면담하고 있는 최수일 울릉군수. 사진 울릉군제공


최근 울릉항 기본계획 수정계획(안)과 관련 중앙연안관리심의위원회에서 울릉공항 건설 후 해상이용 여객수 감소가 예측되고 5천톤급 선박의 불투명성을 감안(KMI 수요예측결과)하여 이번 제3차 전국 항만기본계획수정계획(안)에서는 여객부두를 국가어업지도선 선석으로 변경하고 기타 부두에 계획되었던 5천톤급 여객부두가 장래계획으로 변경됨에 따라 울릉(사동)항 2단계 접안시설은 여객부두가 제외되고 국가어업지도선, 해경, 해군 부두로 건설될 계획이다.


당초 울릉(사동)항 2단계 개발사업은“민・군・경”복합항으로 개발을 추진하여 왔으며, 울릉항 2단계 준공과 함께 대형여객선 취항으로 지금까지의 동해의 높은 파고에 따른 육지와 교통두절 등으로 인한 섬 주민들의 애환과 고통이 해소되고 울릉공항 개발과 함께 울릉도 발전의 또 하나의 중심축으로 자리잡게 될 것으로 울릉주민들은 큰 기대를 모으고 있었다.


이와 관련하여 최수일 울릉군수는 김영석 해양수산부장관과 면담을 통하여 울릉(사동)항 개발로 전천후 여객선 취항을 기대하였던 울릉주민들의 실망과 불만 등을 전달하였으며, 울릉도 발전에 악 영향을 초래하는 제3차 항만 기본계획 수정계획(안)을 전면 재검토하여 당초 기본계획 수정계획(안)에 여객부두(5000톤급 2선석)가 꼭 반영 될 수 있도록 강력히 건의하였다.


이에 대하여 김영석 해양수산부장관은 울릉공항과 울릉(사동)항 2단계 사업이 동시에 추진되어 울릉공항 개발에 따른 해상여객수요 감소로 이번 항만기본계획 수정계획에서 여객부두가 제외되었으나, 이후 대형여객선의 수요 발생 시 언제라도 울릉항 기본계획을 수정하여 여객부두를 계획에 반영하고 여객부두를 건설하여 울릉도 대형여객선 취항에 문제가 없도록 조치하겠다고 밝혔다.

반응형
Posted by 김병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