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kdo Story2015. 3. 25. 12:54


경상북도는 독도 관련 최고의 브레인들을 한 자리에 모아 24일 ‘경상북도 독도위원회’를 발족했다. 

이날 도는 정재정(서울시립대 교수) 위원장을 포함한 13명의 위원들에 대해 위촉장을 전달하고, 독도를 둘러싼 경북도의 역할과 대한민국 독도의 국제사회 확산을 위한 전략회의를 가졌다. 

정재정 위원장은 “독도와 관련해 중앙정부와 지방정부의 팀플레이가 중요한 만큼 경북도의 선도적 독도정책을 제안할 것”이라며 “지방 외교역량을 결집해 국제여론 조성, 국제공조 강화 등 글로벌 전선을 구축해 가도록 뒷받침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연 2회 정례회뿐만 아니라 현안이 있거나 경북도의 요청이 있을 때는 언제든지 함께 모여 논의하고 ‘의견보고서’를 제출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독도에 대한 정책과 글로벌 홍보를 자문하기 위해 출범한 경북도 독도위원회는 정재정 전 동북아역사재단 이사장, 벤자민 휴스 서울대 교수, 호사카 유지 세종대 교수를 위원으로 영입했다. 이에 따라 독도 영토주권 정책 제언은 물론, 독도와 관련한 우리 주장을 국제사회에 합리적으로 전달하는데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특히, 대구·경북지역과 수도권의 전문가를 50대 50으로 하고, 국제법, 국제정치, 역사, 지리, 해양, 생물 등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들을 포진시켜 지역적, 학문적 연계망을 구축할 수 있도록 구성했다. 

김관용 경북도지사는 “독도 전담부서 운영 10년을 맞아 최근 이슈화된 사드, AIIB 문제 등 급변하고 있는 국제정세를 반영하고, 일본의 독도 침탈 야욕에 선제적이며 능동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독도위원회를 발족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학계가 인정하는 13명 위원들이 전문적인 지식을 바탕으로 실리적이며 미래지향적인 관점에서 현실적인 독도정책 로드맵을 구상해 줄 것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반응형
Posted by 김병구

댓글을 달아 주세요